여섯 번째 시간 전시 서문
<당신의 눈치에 건배>(2021), 글 박이현

​정태후(회화), 최요한(사진) 2인전 <여섯 번째 시간>(2021)

​사진들을 클릭하시면, 큰 화면에서 잘림 없이 보실 수 있습니다.